고마워요

벌써 떠나온 지도 열 달이 되었군요. 약속했던 한 해를 다 채워가고 있습니다.

경황없이 떠밀리듯 미국행 비행기를 타던 지난 가을, 휴대폰에 차곡차곡 쌓였던 메시지를 다시 읽어봅니다.

늘 고맙습니다. 제대로 인사도 못드렸지만…

돌아가면 꼭 인사드릴게요.

항상 건강하세요!

This entry was posted in 212. Bookmark the permalink. Post a comment or leave a trackback: Trackback URL.

2 Comments

  1. 지서니
    Posted August 12, 2005 at 12:58 am | Permalink

    난 안보냈었냐? ㅡ,.ㅡ;

  2. Posted August 12, 2005 at 4:13 am | Permalink

    보냈지.
    음…

    돌아가서 선물 2개주께 ^^

Post a Comment

Your email is never published nor shared. Required fields are marked *

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<a href="" title=""> <abbr title=""> <acronym title=""> <b> <blockquote cite=""> <cite> <code> <del datetime=""> <em> <i> <q cite=""> <s> <strike> <strong>

*
*